업계뉴스

[전체뉴스] 광주시, 컨택센터 최적지 요건 모두 완비

관리자 | 2008.02.27 | 조회 962
컨택센터 최적지 요건 모두 완비
보조금 대폭 상향..전용건물 9월 착공
광주시가 컨택센터 운영 최적지를 만들기 위한 모든 준비를 완료했다. 타 지자체에 비해 낮았던 기업 컨택센터 보조금을 늘리고 컨택센터 전용 건물을 짓는 등 컨택센터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광주시는 각각 2억 원씩이던 고용보조금과 교육훈련보조금의 지원 한도를 폐지해 컨택센터 입주 기업이 투자유치촉진조례에 따라 최대 50억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시는 또 신규 채용 인원이 20명을 넘는 콜 센터의 경우 초과 1인당 50만 원씩 지급되는 고용보조금의 지급기간이 기존의 1개월에서 4개월로 늘어나도록 했다. 이 밖에 교육훈련보조금은 1인당 50만 원이 1개월 간 지급되며, 시설보조금은 1억 원 한도 내에서 시설?장비 설치비의 30%까지 지원 받는다.
부산시나 대구시 등 컨택센터 유치 경쟁 도시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지원 규모로 인해 유치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그러나 이번에 지원금 관련 규정을 개정함으로써 전국 광역시 가운데 최고 수준의 유인 책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은행권과 공기업을 상대로 유치 활동을 집중적으로 벌여 올해 6개사의 컨택센터 1천100석을 유치할 계획"이라며 "컨택센터 일자리 1개당 연간 3천만 원의 경제적 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컨택센터 유치는 지역 경제 활성화의 열쇠"라고 강조했다.
시는 9월께 서구 상무지구에 지상 15층 규모의 컨택센터 전용 건물을 착공해 2010년 완공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지난해에 931석의 컨택센터를 유치하였으며, 현재 27개사 6천53석의 컨택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한편, 지난 8월 광주에 149석 규모의 컨택센터 구축을 결정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컨택센터에서는 3월 개소를 앞두고 시험운영을 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